안녕하세요.


2016년 11월 28일부터 12월 5일까지 다녀온 프렌치 폴리네시아 (타히티, 모레아, 보라보라) 허니문과 관련된 포스팅 입니다.



모레아에서의 둘째날,


스쿠버 다이빙을 마치고 리조트로 돌아옵니다.


모레아에서 놀 수 있는 마지막 날이라 짐만 놔두고 곧바로 수영장으로 향합니다.


수영장에 있는 바에서 칵테일 한잔씩 합니다.


두잔 당 안주를 서비스 해주는데,


공짜 안주 치곤 퀄리티가 높습니다.




(수영장 가는길)




(모레아 인터컨티넨탈의 수영장)





(마이타이와 버진 콜라다, 2000 퍼시픽 프랑)



수영을 마치고 호텔 근처에 있는 작은 슈퍼에 다녀왔습니다.


호텔에서 10분정도 떨어져있고, 호텔 입구를 나오자마자 오른쪽으로 조금만 걸어가면 작은 슈퍼가 있습니다.


간식과 맥주를 조금 사왔습니다.






타히티가 프랑스령이라 그런지 어딜 가든 독일 국민 젤리인 하리보가 있습니다.


처음 본 하리보들도 있어서 신혼여행 기간 내내 다양한 하리보를 맛봤습니다.





냉장고 구석에는 김치도 있습니다.


생각지도 못했던 한국 음식이 있어서 놀랐습니다.



슈퍼 구경을 마치고 저녁 먹을 곳을 고민했습니다.


호텔이 너무 비싸서...ㅜㅜ


밖에 괜찮은 곳이 없나 찾아보다,


호텔 길 바로 건너편에 있는 홀리 스테이크 하우스 (Holy Steak House)의 평가가 좋아 가보기로 했습니다.






(리조트 바로 건너편에 있는 홀리 스테이크 하우스)









탄산수 한병과 햄버거, 스테이크, 사이드로 그린 샐러드, 그리고 후식으로 크렘브륄레&아이스크림 을 먹었습니다.


총 8140 퍼시픽 프랑이 나왔습니다.


첫날 저녁 호텔에서 9000 프랑이었는데,


홀리 스테이크 하우스가 가격도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맛도 좋았습니다.


이틀 이상 계신다면 한번 정도는 가서 드셔보시길 추천드립니다.



모레아에서의 마지막 날은 호텔 방에서 맥주 한잔으로 마무리 하였습니다.


이제 이번 여행의 메인인 보라보라로 떠납니다.



저녁을 먹고 와보니 방에 편지가 와있습니다.






내일 8시 30분에 떠날 준비를 하라는군요...ㅜㅜ

Posted by 해리팍

댓글을 달아주세요


BLOG main image

Chanhyun Park (해리팍)
Software Engineer
PADI IDC Staff Instructor

Contact Info.
parkch0708@hanmail.net
chanhyun0708@gmail.com
chanhyun.park@sk.com
Kakao Talk : parkch0708

카테고리

All (792)
Park's Life (121)
Computer (194)
IT Info. (134)
Scuba Diving (123)
Traveling (161)
자격증 (18)
Pokemon Go (37)
etc... (4)